천주교 대전교구 가정사목부
인간은 사랑 없이 살 수 없습니다
(성 요한 바오로2세 교황)
사랑이 없다면
가정은 인간들의 공동체일 수 없고,
또한 사랑이 없다면 가정이 살아남고 성장하여
인간 공동체로서 완성될 수가 없습니다 (가정공동체 18항)
       
 
혼인과 가정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5-06-02 (화) 10:51
ㆍ조회: 960      
http://gjsamok.zerois.net/cafe/?gajeong.2356.6
“ '부부 사랑을 위한 매일 15초 운동’ ”


“하루 15초면 됩니다”







5월 21일은 부부의 날이었다. 가정의 달 5월의 5, 둘이 아니라 하나를 뜻하는 2와 1을 합쳐서 나온 수가 21이다. 필자는 5월 21일 부부의 날 강연 준비를 하다 번개처럼 한 가지 생각을 떠올렸다. 남편과 아내가 하루에 15초만 투자하면 15년, 아니 그 이상을 행복하게 살 수 있겠는데 하고 짜낸 것이다. 부부의 날은 지났지만 가정의 달을 보내며 소개한다.



1. 금슬 좋은 부부 사이에도 시간이 지날수록 애정 행위가 줄어든다. 부부 관계는 물론이거니와 스킨십이 줄고 그런 상태가 지속되면 상대의 몸에 무디어지게 된다. 하지만 1초의 볼 키스일지언정 번개처럼 연애 시절로 돌아갈 수 있다.

2. 침묵도 대화라고 한다. 사랑하는 사람이 곁에 있으면 몸이 닿지 않아도 심장이 뛰고 좋은 기운이 상승한다. 말로 하는 대화만큼 감정을 나누는 대화도 소중하다. 단 2초 동안의 눈 맞춤이 하루 중 어느 순간에 발생한다면 아름다운 관광지를 매일 보는 것과 같다.

3. 부부는 정으로 산다는 말이 있다. 남편은 힘들 때 아내를 생각하며 “내가 이 사람과도 사는데 세상에 못할 일이 어딨겠나” 하고 아내는 “내가 이것도 사람 만들었는데 세상에 못할 일이 어딨겠나!” 하는 우스갯소리가 생각난다. 아무리 화가 나도 딱 3초만 숨을 고르자.

4. 우주의 소리와 심장의 소리는 같다. 그래서 가장 아름다운 운율은 아기 심장 박동 소리이다. 부부가 서로의 심장을 맞대고 그 뛰는 소리를 느낄 때 부부는 삶과 생명의 경이로움, 우주 속으로 들어간다.

5. “우리 만남은 우연이 아니라 바램이었어”라는 가사가 있듯이 부부의 만남은 바람, 운명, 곧 신비다. 신비를 풀어가는 길은 딱 하나, 바로 기도다. 내가 종교를 가지고 있든 아니든 나의 남편, 아내, 자녀를 위해 5초만 기도하자. 지켜주시라고 청하자.

모든 부부가 15초만 쏟아 부으면 매일 금실 좋은 부부로 새로 태어나리라 믿는다.



허찬란 신부(제주교구 가정사목위원장,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건강가정지원센터장)















































Copyright ⓒ 천주교 대전교구 가정사목부 All Rights Reserved. 301-802 대전시 중구 대종로 471 가톨릭문화회관 215
TEL.042-256-5487~8 FAX. 042-256-54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