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대전교구 가정사목부
인간은 사랑 없이 살 수 없습니다
(성 요한 바오로2세 교황)
사랑이 없다면
가정은 인간들의 공동체일 수 없고,
또한 사랑이 없다면 가정이 살아남고 성장하여
인간 공동체로서 완성될 수가 없습니다 (가정공동체 18항)
       
 
아름다운 글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3-10-23 (수) 10:24
ㆍ조회: 924      
http://gjsamok.zerois.net/cafe/?gajeong.1746.9
“ 가깝다는 이유로 상처 주진 않았나요 ? ”




우리는 대부분 가족들 앞에서 너무 쉽게 화를 낸다. 
남들 앞에서는 침 한 번 꿀꺽 삼키고 
참을 수도 있는 문제를 가족이어서 
참지 못하는 일이 얼마나 많은가? 

서로 허물없다는 이유 때문에, 
부담을 갖지 않아도 되는 편한 관계라는 
핑계로 발가벗은 감정을 폭발시키는 
경우가 얼마나 흔한가?

하지만 그 어떤 때라도 뜨거운 
불은 화상을 남기게 마련이다. 
불을 지른 쪽은 멀쩡할 수 있지만 불길에 
휩싸인 쪽은 크건 작건 상처를 입을 수밖에 없다.

게다가 불길에 가장 가까이 있는 사람이 입은 
화상이야 말로 오래 오래흉한 자국으로 남는다.


내 곁에 가까이 있어서 나 때문에 
가장 다치기 쉬운 사람들, 
나는 지금까지 얼마나 많은 화상 자국을 
가족들에게 남겨왔던가?

우리는 가장 가까운 이에게 함께한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사랑하는 이의 
가슴에 남긴 그 많은 상처들을 
이제는 보듬어 줄 때인 것 같다.

나로 말미암아 상처를 받기보다는 
나로 말미암아 기쁨을 받을 수 있고 나로 
말미암아 모든 이가 행복했으면 참 좋겠다.

우리 모두는 다 소중하기 때문이다. 
참으로 소중하기에 조금씩 놓아 주어야겠다. 


좋은 글 중에서 
Copyright ⓒ 천주교 대전교구 가정사목부 All Rights Reserved. 301-802 대전시 중구 대종로 471 가톨릭문화회관 215
TEL.042-256-5487~8 FAX. 042-256-54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