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대전교구 가정사목부
인간은 사랑 없이 살 수 없습니다
(성 요한 바오로2세 교황)
사랑이 없다면
가정은 인간들의 공동체일 수 없고,
또한 사랑이 없다면 가정이 살아남고 성장하여
인간 공동체로서 완성될 수가 없습니다 (가정공동체 18항)
       
 
아름다운 글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4-05-22 (목) 09:42
ㆍ조회: 557      
http://gjsamok.zerois.net/cafe/?gajeong.2066.9
“ 공주와 청년 ”

 

청년(병사)은 기쁜 얼굴로 되물었다.

"정말인가요? 정말 100일만 기다리면 저를 받아주시는 겁니까?"

"네. 공주인 저의 명예를 걸고 맹세할께요."

청년은 그 날부터 높은 곳에 있는 공주의 방 테라스 아래에서 낮이나 밤이나 자리를 지키고 기다렸다..
비가 오는 날에도 바람이 부는 날에도, 겨울이 되어 눈이 와 병사의 몸에 쌓여도 공주를 향한 사랑의 마음으로 버틸 수 있었다.

그렇게 하루하루 날짜는 흘러가고, 공주는 가끔 테라스로 나와서
아직도 청년이 기다리고 있는지를 내려다보며 확인을 하고 들어가곤 하였다.

그렇게 99일이 지나고 100일이 되기 하루 전 날
청년은 묵묵히 그 자리에서 일어서서 자신의 몸에 쌓인 눈을 털어내고 그 자리를 떠났다.

도대체 왜 그랬을까?
하루만 더 기다리면 100일이 되건만
청년은 하루를 남겨놓고 그 자리를 떠나버렸다.
왜일까?

100일째가 되어서 공주가 테라스를 내다보았을 때, 공주는 청년을 찾을 수 없었다.
청년이 100일 동안 앉아 있던 자리만, 눈이 쌓이지 않은 채 공주를 기다리고 있을 뿐.
공주는 아무 말도 하지 않고 방으로 들어갔다.

하루가 지나고 이틀이 지났지만 청년은 다시 나타나지 않았다.
왕성 가득 쌓였던 눈이 녹고, 봄이 찾아와도 마찬가지였다.
어느덧 왕성의 뜰에도 새가 지저귀기 시작했고, 청년이 앉았던 자리에도 푸른 봄풀이 덮이기 시작했다.

다음 해.연회가 열리게 되었을 때, 참다못한 공주는 청년을 수소문해 찾기 시작했다.
그러나 먼 나라에서 진귀한 물건을 가지고 오는 상인들과 광대들, 음유시인들, 바다 너머까지 항해를 마치고 돌아오는 선원들 중에서도
공주에게 청혼했던 청년의 행방을 아는 사람은 없었다.

그렇게 지루한 나날들이 흘러갔다.
홀로 된 공주의 성에는 매일같이 그녀와 결혼하기를 원하는 수많은 사람들이 찾아왔지만
공주는 한결같이 고개를 저을 뿐이었다.

"나는 맨 처음 내게 진실된 고백을 해주었던 그 사람을 원해요."

그들은 실망한 채로 돌아갈 수 밖에 없었다.

삼 년이 지난 어느 봄날이었다.
유난히도 따스한 봄바람이 불던 어느날, 한 노인이 공주에게 찾아와서 한 남자의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그는 일곱 개의 산 너머에 사는데, 조그마한 그의 오두막은 장미 울타리로 겹겹이 둘러싸여 있습니다.
그는 삼 년 전 어느 날 홀연히 나타나, 지금까지 말도 하지 않고, 기름진 음식을 먹지도 않고, 장미 울타리만 가꾸며 살고 있다고 합니다."

"내가 찾던 사람이 바로 그 사람이에요."

공주는 아끼던 말을 타고, 일곱 개 산 너머에 사는 남자를 찾아가기 위해 길을 떠났다.

일곱 개의 산을 넘는 일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었다.
타고 갔던 말은 어느 날 밤 줄이 풀려서 어디론가 사라지고 말았고
공주는 걸어서 산을 넘기로 마음먹었지만, 공주가 신고 간 공단 구두는 산을 넘기에 알맞은 신발이 아니었다.
신발은 곧 망가지고 말았고, 공주의 고운 발은 금새 상처 투성이가 되었다.
낮이 되면 걷고, 밤이 되면 바람을 피할 수 있는 곳을 찾아가 몸을 뉘었다.

며칠이나 지났을까?
아니 몇 년이나 지났을까?
공주는 곧 날짜를 잊었다.

잠든 눈꺼풀을 비추는 해가 떠오르면 걷고, 별이 하나둘씩 나타나기 시작하면 무거운 눈꺼풀을 붙이면서,
공주는 하루하루 걸었다. 산은 대체 몇 개쯤 지났을까?
공주는 몇 번째 산인지도 잊었다. 눈 앞에 산이 보이면 그저 올라갔고,
내리막이 보이면, 감사히 여기며 내려갔을 뿐.

얼마나 시간이 지났을까?
문득 공주 앞에는 장미 울타리에 둘러싸인 오두막이 나타났다.
장미 울타리에는 너무나도 신비로운 향을 내는 장미가 가득 피어 있었다.
공주는 그 자리에 주저앉아 파란 장미를 정신없이 바라보기 시작했다.
사실 공주의 아름다운 드레스는 이제 너무 더러워져 있어서
자세히 살펴보지 않으면 무슨 색인지 알아보기도 힘들었다.
그렇지만 공주는 자신의 모습을 미처 추스를 새도 없이 홀린 듯 파란 장미만 바라보고 있을 뿐이었다.
문득 울타리 사이로 문이 열리더니 한 남자가 집 안에서 걸어나왔다.

그 청년이었다.
청년이 공주를 바라보았다.
공주는 자기가 왜 청년을 찾았는지 얼른 생각이 나지 않았다.
그도 그럴 것이 공주가 성 안에 있었던 때는 이미 너무나도 오래 전 이야기가 되어 버렸으니...

공주는 한참 동안 청년을 바라보았다.
얼마나 시간이 흘렀을까?
마침내 공주가 입을 열었다.

"나는 당신을 찾아왔어요."

청년은, 아니 이미 청년이라기엔 나이를 먹은 남자는 공주를 가만히 바라보았다.

"나는 당신을 찾아왔어요. 이유는 나도 잘 모르겠어요. 아니 이제 잊어버렸어요.
그렇지만 나는 당신을 찾아왔어요. 당신을 찾기 위해 일곱 개의 산을 넘었어요."

"오래 전 저는 공주님의 방 앞 테라스에서 99일 동안 공주님을 바라보았습니다.
하루만 더 있었더라면, 그 날 나는 공주님 당신을 아내로 맞을 수 있었을 겁니다.
그렇지만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어요.
당신이 정말 나 같은 천한 청년과 결혼하기를 원하는가.
며칠 만에 한 번씩 나타나는 공주님 당신이 저를 보는 표정은 항상 불행해 보였습니다.
하루하루 100일에 가까워질수록 당신은 점점더 쓸쓸해 보였습니다.
그걸 보는 나는 너무 고통스러웠고, 나로 인해 당신이 그런 표정을 짓게 되는 것이 싫었습니다.
검사의 칼날 아래서 당신을 구해줬던 그 날 이래로,
나는 그 때처럼 감사와 안도로 가득찬 행복한 표정을 본 적이 없었어요.
그래서 나는 당신을 떠나기로 마음먹었던 것입니다.
공주님 당신이 다시 행복한 표정을 짓게 될 수 있길 바랬어요."

남자는 공주에게로 다가왔다.
남자의 눈에는 예전같은 젊음은 없었지만,
대신 부드러움과 현명함이 보석처럼 빛나고 있었다.

"그런데 당신은 일곱 개의 산을 넘어 나를 찾아와 주셨군요.
그리고 제가 그토록 보길 바랬던 행복한 표정을 내게 보여주시는군요.
저는 지금 이 순간을 누구에게 감사해야 할 지 모르겠습니다.
누구에게 감사드리든지 그것은 그 사람에게 너무나도 큰 영광이 될 게 분명하기 때문이에요."

남자는 공주 앞에 무릎을 꿇고, 거칠어진 공주의 발을 쓰다듬었다.

"이제 다시 한 번 당신께 청혼하려고 합니다. 공주님, 부디 저와 결혼해 주시겠습니까?"

공주의 얼굴에는 이미 예전같은 오만함이 남아있지 않았다.
공주는 실로 오랜만에 한 점 근심없이 별처럼 미소를 지었다.

"당신이 제게 저 장미를 주신다면요."

남자는 공주를 안아 들었다.
둘은 장미가 가득한 울타리를 지나 오두막으로 들어갔다.
바람이 불어 장미 울타리를 흔들었고,
곧 오두막집으로 가는 입구가 보이지 않게 되었다.

그 뒤로 그들의 소식을 들은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누구도 그들과 장미가 가득한 장미울타리에 둘러싸인 오두막집을 찾지 못했다.
그렇지만 그들은 아직도 그곳에서 행복하게 살고 있을 것이다.
그 때 장미 울타리를 흔들었던 바람이 아직도 우리 곁에서 이 이야기를 들려주고 있으니...

 
왜 병사가 마지막 날 밤에 떠났는지 알 것 같아요.
하룻밤만 참으면 공주와 결혼할 수 있었을지 모르지만
만약 공주가 그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면
그 고통은 이루 말할 수 없었겠지요
그러면 병사는 아마 고통에 못 이겨 죽어버렸을 거에요
병사는 그것이 두려웠던 거에요
그래서 99일째 되는 밤에 공주가 자신을
기다렸다는 환상을 품고 떠나는겁니다.
-영화 <시네마천국> 중에서-
 
바로 위가 진짜 결말...
 
 
 

Copyright ⓒ 천주교 대전교구 가정사목부 All Rights Reserved. 301-802 대전시 중구 대종로 471 가톨릭문화회관 215
TEL.042-256-5487~8 FAX. 042-256-54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