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대전교구 가정사목부
인간은 사랑 없이 살 수 없습니다
(성 요한 바오로2세 교황)
사랑이 없다면
가정은 인간들의 공동체일 수 없고,
또한 사랑이 없다면 가정이 살아남고 성장하여
인간 공동체로서 완성될 수가 없습니다 (가정공동체 18항)
       
 
공개보도자료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2-01-18 (수) 15:11
ㆍ조회: 1832      
http://gjsamok.zerois.net/cafe/?gajeong.602.8
“ “ 천주교 신자, 설날 차례 지내기 ” ”


 


□ 설은 추석과 더불어 우리 민족 최대의 명절이다. 명절 아침에 가족들이 함께 모여 조상들을 위해 차례를 지내며 그분들을 기억하는 예식, 곧 차례를 지낸다. 천주교 신자들은 이날 어떻게 차례를 지낼까?

 
□ 각 가정에서는 차례를 지내고, 성당에서 설 명절 미사를 합동위령미사로 봉헌한다. 천주교는 우리나라에 전래되자마자 조상 제사 문제로 극심한 박해를 당하였다. 그런 가운데 천주교 신자들은 조상에게 제사를 올리는 대신 죽은 이를 위하여 열렬히 기도하는 풍습을 갖게 되었다. 이 풍습은 오늘날까지 이어져 각 성당마다 ‘연령회’ 등이 있어 초상이 나면 처음부터 끝까지 함께하며 기도하고, 도와주는 일을 당연한 것으로 여긴다.
또한 기일이나 명절에는 가족들이 모여 기도와 미사를 함께하며 조상을 기억하는 ‘아름다운 전통’을 이어가고 있다. 이런 관습은 어려울 때일수록 서로 돕고 살았던 우리 민족의 미풍양속과 어우러져 신앙의 토착화와 복음 선교에 밑거름이 되어 왔다.

 




천주교 신자들은 설이나 추석 등 명절에 합동 위령 미사를 봉헌하며 조상을 위해 기도한다.


 
□ 설이나 추석 명절에 조상을 기억하고 차례를 드리는 것은 다음과 같은 교리에 바탕을 두고 있다. 천주교에는 ‘통공(通功)’이라는 교리가 있다. 이는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세상의 사람들과, 천국에 있는 영혼, 그리고 연옥에 있는 영혼들의 공로와 기도가 서로 통한다는 교리이다. 곧 다른 신자들을 위하여 기도하고 선행, 희생 등을 하면 그 사람이 공을 쌓는 것이 된다. 이것은 현 세상의 신자들 사이에서만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다. 천국의 있는 이들은 지상의 신자들을 위하여 은총을 빌어주고, 지상의 신자들은 연옥 영혼을 위하여 기도와 자선을 하며 공을 쌓아주어 하루 빨리 연옥의 벌을 면하고 천국으로 가기를 기원한다.

 
□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는 2003년 「상장 예식」을 펴내 상례와 장례에 대한 기준을 제시하였다. 특히 명절에 차례를 지내는 신자 가정들을 위하여 「상장 예식」의 부록으로 ‘조상제사(차례)’를 펴냈는데 그 내용을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차례를 지내기 위해 먼저 집 안팎을 깨끗이 청소하고 마음의 준비를 한다. 그리고 온 가족이 함께 성당에서 조상을 위해 ‘미사’를 봉헌하며, 집에 와서 아래에 소개하는 ‘차례’를 지낸다.
 


- 차례를 지내는 방법 -


준비
1. 집 안팎을 깨끗이 청소하고 차례 지내는 방을 잘 정돈한다.
2. 목욕재계하고 단정한 옷으로 정장한다.
3. 고해성사로써 마음을 깨끗이 한다.
4. 정성껏 차례상을 차리되 너무 형식을 갖추려 하지 말고 평소에 가족이 좋아하는 음식으로 차린다.
5. 차례상에는 촛불(2개)과 꽃을 꽂아 놓으며 향을 피워도 좋다.
6. 벽에는 십자고상을 걸고 그 밑에는 선조의 사진을 모신다. 사진이 없으면 이름을 정성스럽게 써 붙인다.
7. 차례상 앞에는 깨끗한 돗자리 또는 다른 깔개를 편다.
 
미사

가족이 모두 함께 아침 미사에 참여하여 본당 공동체와 함께 선조와 후손을 위해 기도하며 하느님께 감사와 찬미를 드린다.
 
차례

1. 성호
2. 성가: 가톨릭 성가에서 하나를 선택하여 부른다(예를 들어 28번, 423번, 480번, 50번 등).
3. 독서: 아래 제시하는 성경 구절 중 하나를 선택하여 봉독한다.
요한 14,1-14; 요한 15,1-12; 요한 17,1-26; 루카 2,41-52; 마태 5,1-12; 로마 9,1-18; 로마 12,1-21; 1코린 13,1-13; 에페 5,6-20
4. 가장의 말씀
㉠ 선조들을 소개하고 가훈, 가풍, 선조의 말씀을 전해 줌.
㉡ 오늘의 집안 현실과 앞으로의 전망에 대하여 이야기함.
㉢ 하느님의 말씀과 선조의 유훈에 따라 성실하게 살아감에 대해 이야기하고 서로의 대화를 통하여 사랑과 일치를 다짐.
5. 큰절: 서열순으로 영전에 큰절을 드린다(남녀 가리지 말고).
6. 사도신경, 부모를 위한 기도, 자녀를 위한 기도, 부부의 기도, 가정을 위한 기도를 바친다.
7. 참석자는 모두 보편 지향 기도를 바친다.
8. 성가: 가톨릭 성가 중에서 하나를 택한다(50번 등).
9. 주님의 기도: 다 함께 바친다.
10. 식사: 차례 음식을 나눈다(음복)-사랑과 일치의 식사.
11. 성호 긋는 것으로 예식이 모두 끝난다.

□ 천주교계 설맞이 행사
1. 설맞이 이산가족 위령미사(의정부교구)
의정부교구는 해마다 경기도 파주시 오두산 통일전망대에서 설맞이 이산가족 위령미사를 봉헌한다. 임진년 올해에도 이기헌 교구장 주교와 민족화해위원회 사제 그리고 교구 사제들이 합동으로 비사를 봉헌하였다. 미사 전에는 통일기원 묵주기도도 봉헌하였으며, 미사를 마치고 미사에 참석한 신자들과 점심식사를 함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2. 이주민 피정(수원교구)
수원교구에서 이주 노동자 사목을 맡고 있는 ‘수원 엠마우스’ 에서는 고향을 떠나 머나먼 한국에 와 명절을 지내는 이주민들을 위한 피정을 실시한다. 설 하루 전날인 1월 23일(월)부터 1박 2일 동안 수원 엠마우스(수원시 팔달구 화서동, ☎ 031-441-8502)에서 있다.

Copyright ⓒ 천주교 대전교구 가정사목부 All Rights Reserved. 301-802 대전시 중구 대종로 471 가톨릭문화회관 215
TEL.042-256-5487~8 FAX. 042-256-54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