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대전교구 가정사목부
인간은 사랑 없이 살 수 없습니다
(성 요한 바오로2세 교황)
사랑이 없다면
가정은 인간들의 공동체일 수 없고,
또한 사랑이 없다면 가정이 살아남고 성장하여
인간 공동체로서 완성될 수가 없습니다 (가정공동체 18항)
       
 
아름다운 글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6-08-25 (목) 16:24
ㆍ조회: 427      
http://gjsamok.zerois.net/cafe/?gajeong.2498.9
“ 아내의 잘못 ”

 

 

결혼한 지 얼마 안 된 젊은 부부가 있었습니다.

하루는 아내가 이웃집에 갔습니다.

 

"어서 와요."

집 안으로 들어간 아내는 우연히 안방 화장대에

놓인 커다란 진주 반지를 보게 되었습니다.

 

어머나 예뻐라. 갖고 싶다.’

한순간의 유혹을 뿌리치지 못한 아내는

그만 반지에 손을 대고 말았습니다.

 

다음날 오후가 돼서야 아주머니는

반지가 사라진 걸 알게 되었습니다.

 

아내가 범인이라고 생각한 아주머니는

아내를 찾아와 다짜고짜

반지를 내놓으라고 소리쳤습니다.

 

아내가 아니라고 발뺌을 하자

이번에는 쥐 잡듯 몰아세웠습니다.

 

"안방에 들어온 사람이 우리 식구랑

새댁밖에 없었는데도 거짓말이야?'”

 

끝까지 훔치지 않았다고 우기자

아주머니는 경찰을 불렀습니다.

 

경찰차의 요란한 사이렌 소리에

동네 사람들은 무슨 큰 구경거리라도

생긴 듯 우르르 몰려들었습니다.

 

마침 퇴근하고 돌아온 남편이

그 상황을 보게 됐습니다.

 

"이 여자가 분명히 가져갔다니까요!"

 

남편은 구경꾼들에게

큰 소리로 호통을 쳤습니다.

 

"제 아내는 절대 그럴 사람이 아닙니다.

왜 내 아내에게 그런 누명을 씌우는 겁니까?

나는 아내를 믿습니다.

그러니 모두 돌아가 주십시오."

 

남편의 한마디 한마디는 강직하고 단호했습니다.

 

기가 죽은 사람들이 하나 둘 자리를 떠났고

경찰은 물론 이웃집 아주머니도 할 말을 잃고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남편은 아내가 안정을 취하도록 침대에 눕혔습니다.

 

그리고 아내가 잠이 들자

전날 밤 화장대 서랍에서 보았던 그 반지를

꺼내 들고 조용히 이웃집을 찾았습니다.

 

남편은 아주머니에게 반지를 건네며

무릎을 꿇고 용서를 구했습니다.

 

"아니, 이건 내 반지……."

 

"아내가 한순간의 욕심을 이기지 못하고

큰 잘못을 저지른 것 같습니다.

아내와 저는 한 마음이고 한 몸입니다.

그러니 아내의 잘못은 제 잘못이기도 합니다.

차라리 저를 벌해 주세요."

 

남편의 진실한 사랑에 깊이 감동한

아주머니는 말없이 남편을 돌려보냈습니다.

 

그리고 멀리서 남편의 행동을 모두 지켜본

아내는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습니다.

 

남편의 강한 믿음과 깊은 사랑에

양심의 가책을 느낀 아내는

다음 날 동이 트자마자

아주머니를 찾아갔습니다.

그리고 깊이 사죄했습니다.

 

그러자 아주머니가

아내의 손을 지긋이 잡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나는 새댁이 부럽네요"

 

"흑흑흑……."

 

 

남편의 진실한 사랑,

 

그 큰 사랑이 아주머니에게는

잘못을 용서하고 포용하는 마음을,

아내에게는 잘못을 뉘우치고

반성하는 자세를 선물했던 것입니다.



-  TV동화 행복한 세상 에서-























Copyright ⓒ 천주교 대전교구 가정사목부 All Rights Reserved. 301-802 대전시 중구 대종로 471 가톨릭문화회관 215
TEL.042-256-5487~8 FAX. 042-256-54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