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대전교구 가정사목부
인간은 사랑 없이 살 수 없습니다
(성 요한 바오로2세 교황)
사랑이 없다면
가정은 인간들의 공동체일 수 없고,
또한 사랑이 없다면 가정이 살아남고 성장하여
인간 공동체로서 완성될 수가 없습니다 (가정공동체 18항)
       
 
공개보도자료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5-06-24 (수) 09:38
ㆍ조회: 632      
http://gjsamok.zerois.net/cafe/?gajeong.2365.8
“ 교황청, 아동 성범죄 특별기구 설치한다 ”


추기경 자문단 권고로 승인
예방 못했거나 소홀히 다룬
주교들 조사·처벌하는 역할
성범죄 처벌 제도화 첫 사례
“교황의 개혁 이미지 강화될 것”


【바티칸 외신종합】교황청이 교회 내 아동 성범죄 대책을 위한 특별기구를 설치한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지난 6월 8~10일 열린 추기경 자문단 제10차 회의 권고에 따라 교회 내 아동 성범죄를 예방하지 못했거나 소홀히 다룬 주교들을 조사·처벌하는 특별기구를 설치하도록 승인했다. 교황은 지난해 5월 교회 내 아동 성범죄를 ‘신성모독’에 비유하며 불관용 입장을 천명한 바 있다. 아동 성범죄를 들러싼 논란이 제기될 때마다 적극적으로 조사하긴 했지만, 특별기구를 신설해 제도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신설기구는 교황청 신앙교리성과 긴밀히 연계돼 아동 성범죄를 묵인한 주교를 직접 조사할 권한을 갖게 된다. 추기경 자문단이 정형화한 제안들에 따르면, 이 기구는 성직자들의 아동 성범죄와 관련된 제소를 접수해 조사를 벌이고, 기초적인 판결도 내리는 사법기관의 성격을 지닌다. 또한 아동 성범죄를 자행한 사제들을 보호하거나 사건을 은폐한 주교들까지 재판정에 세운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교황청 대변인 페데리코 롬바르디 신부는 “교회법에는 이미 이런 절차의 법적 근거를 제공하고 있었다”며 향후 교황이 신설기구를 구성할 위원들을 임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결정은 성직자의 성범죄를 감시하고 아동 성범죄를 예방해야 할 교회가 오히려 성직자들을 감싸면서 처벌을 하지 않는다는 국제적 비난에 직면한 가운데 나온 결과다.

이 결정에 대해 성범죄 피해자 단체들은 열렬한 환영의 입장을 밝혔고, 영국의 한 매체는 “개혁가로서 프란치스코 교황의 이미지를 더욱 강화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추기경 자문단은 이밖에도 교황청 공보처·로세르바토레 로마노·바티칸 라디오 등 교황청 언론매체를 통합해 효율성을 높이자는 제안도 검토했다. 아울러 오는 6월 18일 환경을 주제로 반포되는 교황의 새 회칙에 대한 지역 주교들의 준비과정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추기경 자문단의 다음 회의는 오는 9월 14~16일에 개최된다.






가톨릭신문/발행일 : 2015-06-21 [제2949호, 7면]



































































Copyright ⓒ 천주교 대전교구 가정사목부 All Rights Reserved. 301-802 대전시 중구 대종로 471 가톨릭문화회관 215
TEL.042-256-5487~8 FAX. 042-256-5466